Warning: fopen(data/now_member_connect.php): failed to open stream: 허가 거부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08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09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13

Warning: f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14

Warning: fopen(data/now_connect.php): failed to open stream: 허가 거부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08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09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13

Warning: f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14

0
 1211   61   1
  View Articles

Name  
   박종성 (2021-07-09 22:46:37, Hit : 512, Vote : 136)
Subject  
   잉글랜드 축구감독,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스타일
잉글랜드 축구감독,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스타일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잉글랜드는 4강전에서 벨기에에 2:0으로 졌다. 이 경기는 영국인들에게 과거의 영광 재현이라는 향수를 불러일으켰다. 1990년 이태리 월드컵 이후로 28년 만에 4강 진출은 잉글랜드로서는 대단한 성과이다. EPL은 세계 각국에서 영입된 ‘용병’이자 순수 앵글로색슨족 출신이 아닌 선수들이 넘쳐나지만,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을 구성할 때 선수층이 두텁지 않은 게 현실이다. 이번 EURO 2020 결승전이 영국 웸블리 구장에서 열리는데, 잉글랜드가 이태리와 맞붙는다. 코로나가 확산 국면인데도 영국이 흥분의 도가니다.

승부차기 집중 훈련
  과거 영국은 월드컵에서 승부차기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1990년 이태리 월드컵 4강전에서 서독에 승부차기로 4:3으로 패했다.  그 자신도 1996년 월드컵에서 승부차기 마지막 키커로 나서 실축한 경험이 있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 16강전에서 아르헨티나에 승부차기로 4:3으로 패했다. 다시 2006년 독일 월드컵 8강전에서 승부차기로 포르투갈에 3:1로 패했다. 그리고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잉글랜드는 4강전에서 벨기에에 2:0으로 졌다. 이 경기는 영국인들에게 과거의 영광 재현이라는 향수를 불러일으켰다.
  그래서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이 고질적인 승부차기 징크스를 극복하고자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3단계 방식을 취했다. 첫째, 선수들의 심리테스트를 거쳐 키커를 정한다. 둘째,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공을 차는 순서를 정한다. 셋째, 골키퍼의 타이밍을 빼앗는 퍼트(가볍게 치는 輕打) 훈련을 한다. 물론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골킵퍼 픽포드(Pickford)의 선방도 전략도 빛났다. 코칭스태프가 건네 준 물병에는 키커가 즐겨 차는 방향이 족보처럼 줄줄이 적혀있었다. 물병을 비밀병기로 활용하는 철저함을 보였다. 이정도면 축구는 투혼보다는 과학이다.

세트피스(set play) 연구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잉글랜드가 득점한 9골 중 7골이 페널티킥을 포함하여  세트피스 골이다. 그것도 해리 케인이 혼자 6골을 득점했다. 재미없는 축구지만 승부를 중시하는 실리축구를 했다. 세트피스는 골문 앞에서 득점을 위한 전술훈련이다. 예를 들면, 코너킥 상황에서 골문 앞에 —자형 대형으로 정렬했다가 3명은 앞으로, 나머지 3명은 뒤로 갈라치기를 하면서 상대 진영의 수비방어선을 교란시키는 전략이다. 대인 마크가 불가능한 상황을 만든 것이다. 이런 창발성은 배구 경기에서 속공이 선보였을 때의 놀라움에 비교할 수 있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선수들이 유기적인 움직임을 통해 공간을 창출하고 약속된 플레이를 완수하는지를 배우기 위해 미국의 슈퍼볼(NFC)과 농구(NBA)를 참관하여 배운 지식을 대표 팀 훈련에 적용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스포츠를 연구하여 축구 전술에 전용하는 융합형 사고를 하는 창의적인 감독으로 평가 받는다. 다양성이 성공에 핵심 요소다.

후기
1:1로 경기가 종료된 후 패널티로 잉글랜드가 3:2 패배. 초보 키커들이 압박감을 극복하지 못했다. 감독의 말이다. "나 내 책임이다." 판단이 안 좋았거나 대담성이 부족했을 수도 있다. 그나저나 패배로 인한 후폭풍이 거세다. 특히 승부차기에서 골을 넣지 못한 마커스 래시퍼드와 제이든 산초, 부카요 사카 등 세 선수에게 인종차별 발언이 쏟아졌다. 인종차별은 고질병이다.

Name
Memo  


Password

Prev
   전염병 시대에 생존방식―브론테 자매들

박종성
Next
   영문학 인사이트 (신간 소개)

박종성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