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fopen(data/now_member_connect.php): failed to open stream: 허가 거부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08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09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13

Warning: f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14

Warning: fopen(data/now_connect.php): failed to open stream: 허가 거부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08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09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13

Warning: f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14

0
 1205   61   1
  View Articles

Name  
   박종성 (2022-01-17 10:32:20, Hit : 72, Vote : 18)
Subject  
   T.E. 흄(1883~1917)의 「템스강 둑길」("Embankment")
시인 T.E. 흄(1883~1917)의 「템스강 둑길」("Embankment")이란 시를 읽어보자.

한때는 끊어질 듯 이어지는 바이올린의 솜씨에서,
딱딱한 보도 위 금빛 힐 뒤축이 번쩍이는 데서,
희열을 느꼈다.
이제 나는
온기가 바로 시의 소재임을 안다.
아, 신이여, 별이 좀먹은
낡은 담요 하늘을 작게 접어주시길. 내 몸에 감고 편히 누울 수 있게끔.
-T.E. 흄, 「템스강 둑길」(춥고 매서운 밤에 쓰러진 한 신사의 공상)(1909)

이 시의 부제가 말해주듯, 한 겨울밤에 템스강 둑길에서 쓰러진 “한 신사의 공상”을 노래한 시다. 시적 화자는 시의 소재가 “온기”이지, 음악과 화려한 치장(“금빛 힐 뒤축”)에서 오는 “희열”이 아니라는 점을 깨닫는다. 이미지즘의 선두주자답게 “별이 좀먹은 낡은 담요”라는 구체적인 이미지로 별이 총총한 하늘을 표현했다. 낭만적인 장소에서 한기를 느끼게 해 온기를 갈망하게 만드는 인상적인 시다. 이에 덧붙여 “in finesse of fiddles found”에서 f- 두운을 연속적으로 사용하여 소리의 아름다움을 완벽하게 만들어냈다.
흄은 제1차 대전에서 포병으로 복무 중이던 1917년 9월 28일에 34세의 나이로 벨기에에서 사망했다. 참호 속에서 삶의 온기를 갈망했을 시인의 죽음에 가슴이 아리다.

{영문학 인사이트}, 84~85쪽.

Name
Memo  


Password

Next
   연극 <라스트 세션> 루이스 대 프로이트

박종성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