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fopen(data/now_member_connect.php): failed to open stream: Permission denied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08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09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13

Warning: f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14

Warning: fopen(data/now_connect.php): failed to open stream: Permission denied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08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09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13

Warning: f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jspark/html/bbs/lib.php on line 1014

 로그인



 No.1919  [영미문학과문화 2022] D.H. 로렌스, {지루한 런던}[4]
 박종성   [2022/09/28]  조회:13
A Rainy Day in London on Waterloo Bridge(tall buildings[Landmarks] from left:  Saint Paul Cathedral --> Nat[National Westminster] Bank --> Lloyd Bank)/ Study Guide에 수록된 글입니다.
교재, {영국문화 길잡이}, 76-79쪽
  런던은 흔히 '문명의 꽃‘, '제국의 중심'(metropolis) 등으로 불리면서 많은 사람들의 선망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이곳은 '익명의 섬' '회색 대리석 건물의 정글'이기도 하다. 가고 싶은 '마법의 도시'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을 텐데 '지루한 런던'이라니! (게다가 비가 자주 와 옥외활동도 힘든 형편이다!)고대 그리스 사람들은 행복의 조건으로 유명한 도시에서 태어나는 것을 꼽았다고 한다. 하지만 소설가 D.H. 로렌스(1885-1930)는 노팅햄 탄광촌에서 성장했으며 ‘삶의 불꽃’(the flame of life)을 찾아 지구촌을 방랑했던 영국 내 대표적인 아웃사이더였다. 런던의 '마취된 질서'에 염증을 느꼈던 그는 문명을 등지고, 문명을 저주하며, 지구촌을 떠돌았다. 그래서 그의 삶을 '강렬한 순례'(savage pilgrimage)라고 부른다. 그는 ‘뜨거운’ 소설 Lady Chatterley's Lover를 쓴 장본인이다. 지하막장(the pit)에서 일을 했던 광부의 아들이었던 그는 축축하고 어두운 삶을 혐오했다. 좋지 않은 건강탓이기도 했지만 그는 밝고 따뜻한 곳을 찾아 나섰다. 도회지의 삶을 등지고 태양신을 찾아 지구촌을 떠돌았다. 왜 그래야만 했을까?
Stop & Think more...

 No.1918  [영미문학과문화 2022] 도리스 레싱, 런던 지하철 풍경[3]
 박종성   [2022/09/28]  조회:11
London's Underground (or Tube)
교재, {영국문화 길잡이}, 74-76쪽
Stop & Think (아래 질문 중 하나를 골라 5행 이내로 댓글을 다시오.)
1. 런던 지하철 분위기에 대한 생각은? more...

 No.1917  [19세기 영소설 2022] 쓰러시크로스 그레인지(6장)[2]
 박종성   [2022/09/28]  조회:12
Ponden Hall, near Stanbury, is often cited as the model for Thrushcross Grange(TG).
린튼가문의 집(록우드 씨가 임대한 집)인 '쓰러시크로스 그레인지'의 모델이 된 '폰덴 홀'/ Thrush는 티티새(bird)/ cross는 자유롭게 가로지느는 동작/ 즉 새가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평화로운 곳이란 의미로 감옥같은 워더링 하이츠(언쇼가/ 히스클리프의 현재 거처)와 공간 대비를 이룬다.
It was the home of the Heaton family and had an extensive library which may well have been seen by the Brontës who visited it regularly. The main body of the house was built in 1634 and extensively rebuilt in 1801. It is about two kilometers from Top Withens.
캐시와 히스클리프는 들판에 나갔다 불빛을 따라 이 집의 유리창에서 내부를 들여다보다 발각된다. 개한테 발을 물린 캐시는 이곳에 한동안 묵으며 숙녀로 변신하며 이 집의 아들인 에드거 린튼과 교제를 하게 된다. 그런데 히스클리프는 ...... more...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64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Th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