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No.1944  (신간 출간) 탈구조주의, 10가지 시각
 박종성   [2023/03/01]  조회:79
코로나 시대의 산물이다. 그간의 배움을 정리했다. 필자의 전공은 비평이 아닌 소설이지만, 비평은 소설을 분석하는 유용한 도구다.
전공 지식의 대중화를 위해 쓴 책이다.
탈구조주의, 10가지 시각  | 커뮤니케이션 이해총서
박종성 (지은이)커뮤니케이션북스2023-03-03 more...

 No.1943   (신간 출간) {좋은 영어, 문체와 수사}
 박종성   [2023/02/24]  조회:75
링크
http://www.yes24.com/Product/Goods/117517579
2023.2.17.
이번에 신간을 출간했다. 코로나 시대 산물이다. 출간이 좀 늦어졌다. {좋은 영어, 문체와 수사}(살림, 2023). 살림지식총서 595. 지은이 박종성. 책소개는 위 링크에. more...

 No.1942  [영미문학과문화 2022] 브렉시트(Brexit) & ‘바퀴벌레 수상,’ 보리스 존슨[20]
 박종성   [2022/12/02]  조회:246
이번 학기 마지막 포스터 입니다.
마이 웨이, 영국  브렉시트 Brexit(Britain's Exit from European Union)  
애당초 유럽연합(EU)의 출발점은 유럽에서의 전쟁방지를 통한 평화정착과 경제 번영이었다. 처칠 수상도 유럽국가들 간 협력체제를 원했다. 그러다가 유럽이 미국과 일본의 유럽시장 위협에 공동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그런데 유럽연합에 임하는 영국은 성실성 혹은 진정성은 늘 의심을 받아왔다. 영국이 초국가 간 유럽 협력체계인 유럽연합에 대해 소극적, 유보적, 모호한 입장을 취해왔다는 점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여기에 시리아에서 난민유입, EU회원국 사람들의 영국으로 유입문제, 유로존인 그리스와 스페인에 닥친 부채위기라는 악재가 겹치는 시점에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실시되었다. 영국은 2016년 6월 23일 국민투표를 실시하여 EU탈퇴를 결정했다. 결과는 투표율 72.2%에 탈퇴 51.9%, 잔류 48.1%로 나왔다. 영국은 유럽대륙에서 독립된 ‘나 홀로’ 길 혹은 ‘가지 않은 길’을 선택했다. 마침대 2020년 1월 31일 보리스 존슨 총리는 영국이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한다고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이언 매큐언의 신간 소설(중편) {바퀴벌레}(The Cockroch, 2019)의 한국어판이 출간되었다. 표지에 런던 국회의사당 시계 판에 바퀴벌레를 아로새겼다. {바퀴벌레}는 브렉시트를 풍자한 소설이다. 원서 표지는 유니언잭을 두른 바퀴벌레가 존재감을 드러낸다. 인간의 외피를 입은 바퀴벌레들이 의회민주주의 온상인 의사당과 수상 관저를 점령하여 포퓰리즘에 입각하여 정치를 주무른다. 바퀴벌레가 르네상스 시대를 맞이한 것이다. 그런데 이들이 극도의 혐오 대상들이 국가를 파멸로 이끈다. 정치인들을 매우 불편하게 만드는 소설이다. more...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 8 [9][10]..[65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TheKim